담(丁聃, 1476~1500년대 초) 부부의 저승 집은 육중 겹으로 둘러쳐져 감히 누구도 넘볼 없는 철옹성다.
500년 전 조선조 성종 대를 살았던 정담의 저승은 500여 년의 세월이 흐른  지난해 봄날 나주정씨(羅州丁氏) 교리공파(校理公派)종회(회장 정해원)의 면례(緬禮) 과정에서 이승으로 그 모습을 드러냈다. 면례(緬禮)란 무덤을 옮겨서 다시 장사를 지냄을 뜻한다.

조선일보 포토리포터 정담부부 천상영행 500년 기사 보기
 http://photorep.chosun.com/photoreporter/gallery/view.html?b_bbs_id=10002&pn=&num=546

일반 묘보다 더 넓고 깊이 들어간 정담의 저승 유택은 "봉분-점토층-숯 층-회곽-외관-내관" 등 육중 겹으로 원자로를 방불케할 만큼 견고하여 굴착기로도그 모습을 쉽게 드러내지 않았다.
어렵사리 500년 만에 저승의 문이 열리고 그 모습을 들러내자 그의 후손 정해원(교리공파종회 회장 )씨는 두 눈을 의심했다.
흡사 잠을 자는 듯한 할아버지의 모습이 너무 리얼하여 소름이 끼쳤다고 한다.
사진으로 본 필자도 500년이 지난 묘주(墓主)의 모습이 너무 생생하여 눈에 밟혔는데, 현장에서 실물을 직접  본 느낌은 미루어 짐작이 간다.

500여 년전에 세상을 떠난 사람이 잠자는 듯이 관(棺)에 누워 있으니... 놀랄만하다.
그뿐만아니라 답호,철릭 등 당대의 의류와 사신도(四神圖),부적(符籍 ) 등 판화류, 백자 항아리 분청 사기에 담긴 당시의 벼, 기장 등 곡물이 쏟아졌다.

 정담은 조선시대 부사직(副司直, 종5품) 벼슬을 지낸 인물로 충북 음성군에 있던 무덤을 경북 예천군으로 면례(緬禮) 과정에서 발견된 것이다.

조선시대 무덤에서는 처음인 것으로 보이는 청룡(靑龍)·백호(白虎)·주작(朱雀)·현무(玄武)를 찍은 판화 사신도(四神圖) 와 비천상 ,만드라 등 부적 판화, 백자 항아리와 분청 사기에 담긴 벼 기장이 눈길을 끌고 있다.

500년전 조선조 성종 때 생산된 기장이 흡사 외관상으로는 당년(當年)에 수확된 것처럼 보존 된 것은 처음이라고 한다.

출토된 기장과 벼에서는 거의 모든 병원성 곰팡이에 대해 항균력을 나타내는 나타마이신(natamycin)으로 추정되는 방선균 항생물질이 분리되어 주목되고 있다. 방선균 항생물질이 반천년 동안 벼와 기장을 지켜 셈이다.

 현재 분리된 방선균 항생물질의 대량 배양,생산 항생 물질의 정제, 구조 규명의 추가 연구가 진행중에 있어, 향후 농업용,식품용,의약품용 항생물질로 개발 가능이 판단된다고 관계자는 전한다.

정담 무덤의 또 다른 특이한 점은 사신도(四神圖)이다. 우리나라에서 사신도는 주로 무덤의 벽화 형태로 남아 있는데, 이번 정담 무덤에서  출토된 사신도는 판화(版畵)로 제작된 점이 주목된다.
사신(四神)이란  무덤의 네 방향을 맡은 신으로, 동쪽은 청룡, 서쪽은 백호, 남쪽은 주작, 북쪽은 현무이다.
우리나라의 사신(四神)은 고구려의 무용총.강서대묘,백제의 송산리 고분.능산리 고분,고려의 사신리 벽화 고분  등에서 확인된다. 조선시대에는 노화신묘.선조임금 목릉 등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민화의 소재로도 활용 되었다.
이처럼 우리나라에서 사신도는 주로 무덤의 벽화 형태로 남아 있는데, 이번 정담 무덤에서  출토된 사신도는 판화(版畵)로 제작된 점이 주목된다.
철옹성같은 견고한 무덤 구조와 사신(四神)이 보호하사 반천년 동안 온전히 보전된 것이 아닐까?

정담부부 부장품(副葬品) 35점은 현재 국립안동대학교 박물관(관장 임세권) 특별전시실에서 "정담부부와 떠나는 500년전 천상여행"이란 이름으로 특별 전시(2009.11.27~2010. 2. 26 )중이다.정담 부부를 따라 500년 전 천상으로 여행을 떠나보자.  

자료 참조 안동대학교 박물관. 나주정씨(羅州丁氏) 교리공파(校理公派) 종회(회장 정해원)

2010.1.20   글.그림.그래픽 프리랜서 정해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