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경사진 진찰과 치료

1.풍경사진 진찰

 

診 볼진,  察 살필찰자로 진찰이란 말의 사전적 의미는 의사가 여러 가지 방법으로 환자의 병이나 증상을 살핌을 말하는데 디지털 사진도 이와 흡사하다.
 의사가 환자를 진료전에  여러 의료기기로  진찰하여  치료하듯  디지털 사진도 보정이나 편집 전에 이미지 분석 후 작업에 들어가야 맞춤식 결과물을 도출할 수 있다.
이미지 편집 프로그램인 포토샵은 내용이 풍부하고 방대하여  무개념으로 이것 저것  터치하다보면 이상하게 흘러가 버린다.
작업전에 히스토그램 메뉴로 원본 이미지의 명도(밝기) 분포를 관찰하고, 스포이드와 컬러샘플러 도구로 이미지의 색상 톤을 측정하여 보정과 편집의 기준으로 삼아 부족함은 보태고 과한것은 빼주어 원래의 모습대로 되돌려줌이 최상이나 너무 과한 리터치로 자연스러움을 잃게되면 아니한것보다 못한 결과를 초래치않도록 유념하여야한다.
원본 이미지 분석을 위해  먼저 히스토그램을 펼쳐보면 검정(0)에서 흰색(255)까지 밝기를 그래프로 계산해서 왼쪽으로는 검정색, 중간엔 회색,오른쪽으로 흰색을 표시하여  0에서 255단계까지 밝기(明度)를 일목요연하게 볼 수 있다.
이미지의 색깔이 짙거나 옅은 정도는 밝은 high key tone, 어두운 low key tone, 중간인 medium key tone으로 나타내는데, high key tone 이미지는 밝은 픽셀로 구성되어 그래프가 오른쪽으로 높게 쌓인다.
이와 반대로 low key tone은  어두운 픽셀로 구성되어 그래프 왼쪽으로 높게 나타난다.
그리고 medium key tone은 대부분의 픽셀들이 중간 정도의 밝기를 가져 그래프의 중간 부분 좌우로 어두운 픽셀과 밝은 픽셀이 고르게 분포하여 이미지 톤이 풍부하다.
그런데 자료 이미지의 히스토그램은 low key tone이 외쪽으로 높게 쌓이고, 중간의 medium key tone은 거의 비워지고  high key tone 이 오른쪽으로 높게 분포되어  지상부는 매우어둡고 하늘부분은 거의 정상적인 색상톤을 나태내는 이미지이다.

low key tone 픽셀로 이루어진 지상부의 아주 어두운 영역의 RGB 색상톤 수치가  5 전후로 거의 검정에 가깝다(0은 100% 검정 )

이러한 진찰을 토대로 지상부의 어두운 영역의 검정색톤은 빼주고 흑백 대비 극대화로 쨍한 맛을 살리고, 하늘 영역은  RGB색상톤 중 모자란 B값을 더하여 푸른하늘을 강조하는 기준으로 후보정이 이루어져야 결과물이 자연스럽게 이루어 질것이다.
혹자는 커브 메뉴를 금과옥조로 여겨 밀고당겨 자기 만족 기준으로 보정을 하는데 바람직하지 못한 방법이라 할 수 있다. 처음 포토샵에 접하는 마니아들은 메뉴 표시줄의 Image 의 여러 메뉴로 리터치를 하는데 보정은 반드시 레이어 팔레트의 Create new fill  or adjustment layer로 행함이 원칙이다.그래서 레이어 메뉴를 흔히들 포토샵 디자인의 승부사라고들 말한다.

2.풍경사진 보정

○  지상부 보정


 어두운 픽셀톤로 이루어진 어두운 지상부는 블렌딩 모드 즉 상위 레이어와 하위 레이어의 색상 합성으로 흰색은 강조하고 검정색은 억제하는 Screen 블렌딩모드로 어두운 픽셀톤을 보정하여야 하는데 먼저 원본 이미지의 어두운 영역을 추출하여 새로운 레이어로 만들어 놓는다.

단축키 ctrl+Alt+ ~(물결 키)를 누르면 이미지의 밝은 영역이 선택되고  Shift+Ctrl+i 키를 누르면 어두운 영역으로 반전된다. 
어두운 영역을  단축키 ctrl+j 로 레이어를 만들어 Screen으로 합성하면 밝아지는데 한번 적용으로 좀 부족하면 한번 더 Screen으로 합성하면 더 밝아지는데 너무 밝으면 Ofacity 값으로 조정한다.

그리고 미세한 계조는 Layer mask  thumbnail에서 마스킹으로 조정한다. 전문가들은 회색 레이어를 상위 레이어로 만들어 Dodge, Burn Tool로 명도를 정교하게 계조를 손보기도한다.

○  하늘 영역보정
 

이렇게 지상 부분 보정이 이루어지는 동안 하늘 영역이 영향을 받지 않도록  유의 하여야한다.
하늘은 RGB 색상톤이 200전후로 만족스럽기 때문에 B값만 강조하여 하늘을 더 푸르게 리터치한다.

혹자는 여러 가지 방법으로 하늘 영역을 선택하여 커브나 셀렉트 메뉴로  등  여러방법으로 Blue값을 강조하지만 전문가들은 빈레이어를 만들어 Gradient Tool을 활성하여 옵션바에서 Foreground to transparent를 선택하여 하늘영역 위에서 아래로 드래그하여 Overlay를 적용하여 하늘이 더 파랗게 강조하기도 한다. 이때 하늘색이 부족하면 한번더 실행하면 더 강조되는데 너무 파라면 Ofacity 값으로 조정한다.

이렇게 지상,하늘 영역이 나름대로 보정이 되어었면 마지막으로 메뉴바의 Filter 메뉴중 Sharpen/Unsharp mask로 흑백 대비를 강조하고 Sharpen 한방으로 마무리하는데, Sharpen 효과가 과하여 노이즈현상이 보이면 블렌딩 메뉴의 Darken과 Lighten값 조정으로 쨍하게 만든다.
이글을 접하는 마니아들은 무슨 귀신 씨나락 까먹는소리람 하겠지만,포토샵의 기본에 충실하다 보면 한번 해볼 만한 방법이라 생각이 들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