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대 한국 정원 서석지의 만추

 

 

경상북도 영양군 입암면 소재 서석지는 광해(光海), 인조(仁祖) 연간에 성균관 진사를 지낸 석문 정영방(鄭榮邦)(1577ㅡ1650년)선생의 별장으로 보길도의 부용원, 담양의 소쇄원과 더불어 3대 한국 정원으로 꼽히는 아름다운 정원이다.

4백년 된 은행나무가 시원한 그늘을 드리워주는 연못 주변에는 소나무, 대나무, 매화나무, 국화를 심어 선비의 지조를 상징하였다.
흡사 사극 드라마의 배경으로 나올법한 고색창연한 서석지 처마끝으로 고목 은행이 노란잎을 예쁘게 달고 연못으로 축 늘어진 모습이 한폭의 동양화를 그린 듯하다.정자문을 들어서면 왼편 서단에는 규묘가 큰 경정(敬亭)이 자리하고 있다.

경정은 넓은 대청과 방 2개로 되어있는 큰 정자이다.  북단에 있는 3칸 서재인 주일재(主一齋) 마루에는 운루헌(雲樓軒)이라고 쓴  편액(扁額)이 걸려 있다.
주일재 앞 화단에는 송죽매국(松竹梅菊)을 심어  사우단(四友壇)을 만들고 었다.

그리고 정자인 경정의 뒤편에는 수직사(守直舍) 두 채를 두었는데 큰채에는 자양재(紫陽齋)라고 쓴 편액이 걸려 있다.
아래채에는 지금도 디딜방아가 그대로 있다. 경정(敬亭) 앞의 연당(蓮塘)에는 수초가 자라고 서석군은 동편 연못 바닥을 형성하는데 크고 작은 암반들이 각양각색의 형태로 솟아 있다.  
돌 하나하나에 모두 명칭이 붙어 있다. 서석지라는 이 연못의 이름도 연못 안에 솟은 서석군(瑞石群)에서 유래한다.서석지는 연꽃이 곱게 피는 초복 무렵과 10월 말경의  은행나무가 곱게 물들 때가 아름답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