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one 은 첨단 과학의 산물

↑ 필자가 살고 있는 마을 전경을  드론(phantom4 pro+) 으로 찍은 사진.맨 왼쪽 언덕위의 집이 필자의 전원주택

제 막 걸음마를 땐 드론은 첨단 IT 소프트웨어(항법 시스템,제어시스템,센서 등)와 하드웨어(비행체)가 융복합된 첨단과학의 산물이다.드론은 공간적 한계를 뛰어넘어 하늘이라는 3차원의 공간을 이용할 수 있도록 만들어 줄 4차 산업의 핵심 블루오션이다.무선으로 조종할 수 있는 무인항공기에 IT 신기술이 융합될 경우 혁신적이고 새로운 문명의 이기가 탄생된다.그래서 드론의 확장성은 무궁하다.
벌써 드론이 우리 생활 속에 가까이 매일 접하고 있다.공중파나 종편의 드라마,다큐멘터리,연예오락,뉴스등에 드론이 차지하는 몫이 무시할 수 없다.드론영상이 없는 프로그램은 밋밋하고 맛이 없다.
드론이 막 걸음마를 땐 초기 단계지만 우리가 피부로 느낄 수 있는 분야가  영상분야이다.

도시 어부,나는 자연인이다등의 영상에서 하늘을 나는 드론과 그림자가 자주 노출되어 시청자에 익숙하다.
방송인 이경규 씨가 도시 어부에서 얼음낚시로 잡은 45cm급 향어를 하늘 높이 쳐들고 "드론아 너에게 받친다" 소리치고,나는 자연이다에서 윤택과 이승윤을 졸졸 따라다니는 그림자가 그 예이다.
집시 맨에서 확트인 해변가를 하늘에서 드론이 4K 60 프레임 UHD 화질로 피사체 주변 환경과 분위기를 생동감있게 보여줌으로써 시청자는 현장에 있는듯한 기분을 준다.
전문가들은 앞으로 드론의 활용할 분야가 수 백가지로 현실성 있는 것만도 50여가지가 넘는다고 한다.
1년 전 노후에 뭐 재미난 소일거리나 없나 하던 차에 드론에 입문하여 벌써 드론만 세대 째다.
필자가 드론에 푹 빠진데는 그만한 이유가 있어서다.필자는 영상보다 스틸사진을 주로 즐기는데 위의 예시 사진같이 깨끗하고 선명한 퀄리티에 반한 거다.
필자가 현재 즐기는 드론은 방송에서 흔히 보는 phantom4 pro + 기종이다.
phantom4 pro +는 사진 및 영상 촬영 전문가뿐만 아니라 일반 소비자를 동시 겨냥한 제품이라 할 수 있다.
1인치(CX포맷 13.2×8mm) 2,000만 소니 익스모어 CMOS 이미지센서에 7군 8매 맞춤식  24mm 렌즈에 F2.8~11, 1mm~ 무한대 오토포커스 기능에 기체의 롤링 셔터로 휘게 촬영되는 젤로 현상을 없애 선명하게 찍어주는 8~1/2000초의 반 셔터 초점 맞춰 온 셔터로 찍기, 4K 영상 60fps프레임 저장 등 스펙이 빵빵하다.
 

↑ 필자의 전원주택을 50여 m 상공에서 -15도 앵글로 촬영(phantom4 pro+)한 이미지

↑ 장사역과 면소재지 / 50여 m 상공에서 -15도 앵글로 촬영(phantom4 pro+)한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