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뺄 때는 꼭 요것을 살펴야.

이미지 모드(Image mode) & 해상도(Resolution)

"컴퓨터 화면에서는 사진이 좋았는데 사진은 왜 엉망이지!"
누구나 한 번쯤은 경험했을 거다.필름 사진 때는 찍는것은 사용자이지만 현상과 인화는 삼자의 몫이었으나 디지털이 시대는 촬영,보정 인화가 모두 사용자의 몫이다.
디카와 포토샵은 바늘과 실 같은 존재로 포토샵 등 비트맵 이미지 편집 프로그램 없는 디지털 사진은 꽝이다.
컴퓨터와 디카를 비교적 잘 만진다는 젊은 층도 출력물에 상당한 영향을 주는 이미지의 모드(Image mode)와 해상도(Resolution)를 간과하고 RGB 모드로 편집한 결과물을 영상으로, 출력물로 같이 사용한다는 점이다.

디카로 찍은 원본 이미지를 "이미지 크기(Image Size)"창에서 픽셀 치수(Pixel Dimension)를 1000 pixels 정도로 축소 크롭 블로그나 홈페이지 영상출력물로 만들고 프린트도 RGB 모드로 해상도(Resolution)는 찍힌 그대로(대부분 72 pixel/inch) 프린트로 출력하면 영상에 작합한 RGB 모드와 해상도(72 pixel/inch)보던 모니터상의 색상과는 출력물 화질이 떨어진다. 아래에서 자세히 언급하지만 출력물의 권장 해상도는 최소 150~300 pixel/inch인데 영상에 적합한  72 pixel/inch해상도로 출력하면 1인치당 1/72 크기의 잉크방울 72개로 인쇄되기 때문에 화질이 떨어진다.  1인치당 1/300 작은 크기의 잉크 방울 300개로 인쇄되는 해상도 300과는 화질 차이가 크게 난다.

유명 사진 사이트의 보정 요청 게시판에는 출력을 전제로 하는 영정, 증명 , 여권, 돌, 칠순 등 생활 사진의 보정 요청이 많이 올라온다.
비트맵 이미지의 보정을 배우거나 취미로 많은 유저들이 보정에 참여하고 있는데 경험이 많은 유저들도 출력을 전제로한 이미지 보정을 이미지 모드와 해상도를 무시하고 RGB 모드로만 작업하는데 바른 보정법인가 생각해볼 문제다.
RGB 모드로 작업하여  출력할 이미지는 반드시 이미지 모드를 CMYK 인쇄 모드로 변환은 기본이다.

또 하나 이미지의 해상도를 영상 출력물에 맞는 72 pixels/inch 해상도는 출력물로는 너무 낮다.
일반적으로 영상 출력 72pixels/inch , 현수막 100 pixels/inch ,일반 사진 150~200 pixels/inch ,출판 300pixels/inch 권장 해상도이다.

■  이미지의 색상모드


↑  RGB 이미지 모드

↑  CMYK 인쇄 모드 . RGB 모드로 작업 후 CYMK모드로 변환하면 색상이 탁하게 보인다.

비트맵 이미지와 포토샵은 빛의 삼원색인 RGB 모드를 기본 색상으로 사용하므로 모니터상의 RGB 색상을 그대로 출력하면 모니터상의 색상과 다르게 보인다.

RGB 모드와 CYMK모드는 색상을 이루는 체계가 다르기 때문이다. RGB 모드는 빛의 삼원색인 Red(빨강), Green(녹색),blue(파랑)으로 색상을 구현하고 삼색이 모두 겹쳐지면 흰색이 되는 가산혼합이다.

CMYK 모드는 색의 삼원색인 CYAN(,청록색), MAGENTA(자홍색),  YELLOW(노란색)에  K(검은색)을 추가로 넣은 출력을 위한 색상으로 CMY가 모두 겹쳐지면 어두워지는 감산혼합이다.

출력때는 CMY 세가지 색을 섞어서 검은색을 표현하는것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검은색을 따로 두어서  프린트 잉크는 CMYk 4종류로 색상을 표현한다.

RGB 빛의 삼원색과 CMY 색의 삼원색의 차이에 의해 컴퓨터에서 작업한 RGB 색상 모드 이미지를 출력 모드 색상인 CYMK로 변환않고 출력하며 모니터상의 색상과 출력물의 색상이 다르므로 출력을 전제로한 작업은 반드시 CYMK색상 모드로 바꾸어 출력 하여야 모니터상의 색상에 가까운 색으로 표현된다.

RGB 색상 모드 이미지를 CYMK 색상 모드로 변환하면 손실되는 색이 생기기 때문에 모니터상에서 보여주는 그대로의 색을 보여주지 못한다.

포토샵에는 색의 손실을 최소화하기 위한 장치로 "Gmut Warning" 메뉴를 두고 있다.

경고 메뉴(Gmut Warning)는 인쇄시 제대로 구현되지않는 색상을 미리 확인하는 기능의 메뉴이다.

출력용으로 변환한 색상도 실제 인쇄를 하면 잉크 색상으로는 구현되지 않는 조금 다른 색상이 있을 수도 있다.

경고 메뉴(Gmut Warning)는 잉크로는 표현되지 않는 영역인 Out of Gamut 영역은 회색으로 표시된 색상은 인쇄시 제대로 나오지 않는다는 뜻이다. 따라서 그러한 색상은 미리 보정하는 작업이 필요하다.

개멋 경고 색상은 보통 회색 또는 녹색을 사용하는데  Edit→preferences→transparency &gamut 에서 임의대로 색상을 설정할수 있다.


■  이미지 해상도
보통 1인치(25.4mm) 안에 표현되는 화소(Pixel)나 점(Dot)의 수로 해상도를 표현하는데 단위는 DPI와 PPI이다.
DPI(dots per inch)는 주로 인쇄 출력물 단위이고,  PPI(pixels per inch)는 영상 출력물 단위이다.
300 DPI 해상도는 1인치 안에 1/300 크기의 잉크 방울 300개점(dots)으로 찍혀 이미지를 표현한다는 뜻이고, 72 DPI 해상도는 같은 1인치 안에 1/72 크기의 잉크 방울 72개  점(dots)으로 찍혀 이미지를 표현한다는 뜻이다.
이와같이 해상도(Resolution)가 높으면 더 작은 점으로 이미지를 구현하여 섬세하고 자연스럽게 표현하여 화질이 좋아진다.

↑ 해상도(Resolution)  72 pixels/inch 설정때의 문서 크기와 픽셀 치수.출력하면 1인치당 1/72 크기의 점 72개가 찍혀 이미지가 표현된다.모니터상으로 해상도를 높게 또는 낮게 설정하여도 차이가 없으나 출력물은 해상도에 화질의 차가 난다.

↑ 해상도(Resolution)  300 pixels/inch 설정때의 문서 크기와 픽셀 치수.출력하면 1인치당 1/300 크기의 점 300개가 찍혀 이미지가 표현된다.모니터상으로는  해상도를 높게 설정하여도 화질 차이가 없으나 출력물은 해상도에 화질의 차가 난다.
1인치당 1/72 의 큰 점 72개를  찍어 그리는 그림과 1/300 의 작은 점 300개를 찍어 그리는 그림은 섬세하고 곱다. resample image를 비활성화 시키고 해상도를 300으로 변경하면 모니터상의 나타나는 픽셀치수는 변화가없고 작은점을 300개씩 찍어 그림을 표현하니 문서 크기는 줄어든다.


■  
생활 사진 보정 예시



제사나 장례를 지낼 때 위패 대신 쓰는 영정(影幀)은 인간사에 꼭 필요한 사진이나 죽음을 준비하는 듯 느껴져 영정용 사진 찍기를 싫어하는 것이 인지상정이다.
영정이 필름시대 때는 전문가의 몫이었으나 지금은 수요자 스스로 영정을 만드는 시대이다. 집에서 평상복으로 찍은 사진 그대로는 영정으로 쓰기엔 부족한 점이 먾기 때문에 배경을 사진관처럼 바꾸거나 주름 완화등 피부 보정을 하여 프린트를 하게되는데 보정전에 해상도를 설정하고 보정후 출력전에 이미지 모드를 인쇄로 바꾸어 주어야 화질이 좋아지는데 일반 유저들은 대부분 영정이나 증명 사진을 손수 만들때  디카로 찍은 그대로의 RGB 모드와 해상도(resolution)로 출력하여 사용하고 있다.
컴퓨터에 보여지는 RGB 이미지를  그대로 출력한 사진의 화질은 컴퓨터에서 보여진 이미지와는 색상도 다르고 화질도 좋지 않게 나온다. 
디카와 포토샵은 RGB 색상을 기반으로 작업이 이루어지기 때문에 빛의 삼원색으로 구현된 모니터상의 이미지를 색의 삼원색으로 사진을 빼면 다를 수밖에 없다.
출력 전에 RGB모드를 인쇄 모드(CMYK)로 변환시키는 것을 명심하여야한다. 또 한가지 화질에 크게 영향을 주는 요소가  해상도(resolution)이다.
해상도(resolution)는 화질과 인쇄되는 사진 사이즈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므로 간과해서는 안된다. 간단히 말해서 1인치 도화지에 1/72 크기의 점 72개씩 찍어 그리는 그림과  1/300크기의 작은점 300개씩 찍어 그리는 그림은 4배 이상 섬세하게 디테일을 살려서 곱게 그려지는 거와 같다.
위 예시 원본 이미지를 영정에 맞도록 배경과 피부를 보정하여 RGB색상과 해상도(72 pixels/inch) 그대로 100% 출력하면 영정의 크기가 106.68×131.52cm)로 무려 1m가 넘는 해상도(72 pixels/inch)가 낮은 흐릿한 사진이 된다.
사진이 너무 크다고  픽셀 치수(pixel Dimension)만 줄이면 출력사진 사이즈(document size)는 작어지나 해상도는 72 pixels/inch로 그대로 유지되어 디테일이 뭉개지고 화질 저하를 가져오기 때문에 총 픽셀수(pixel Dimension)는 건드리지 말고 얼마만한 사진으로 뺄 것이냐는 출력사진 사이즈(document size)를 위그림과 같이 직접 설정하면 총 픽셀 치수(pixel Dimension)는 원본 그대로 유지되고 해상도만 바꾸어 화질이 좋아진다.즉, 1인치당 1/72 크기 점 72개로 찍어 표현되는 사진보다 해상도가 300으로 높아지면 1/300크기의 작은점 300개로 표현되어지기 때문에 출력사진 사이즈(document size)는 작아지고 화질은 좋아진다.
.결론적으로 사진으로 빼려는 이미지의 보정은 해상도를 결정하여 작업한 것을 출력전에 이미지모드를 인쇄모드로 바꾸어 주라는 말을 하려고 한 것이 말이 길어진 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