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례상 차림은 “가가예문(家家禮文)”

차례는 명절에 지내는 제례로, 차례상 차림은 “가가예문(家家禮文)”이라 하여 집집마다 예법이 따로 있어 차례상을 차리는 방법은 조금씩 다르다.

실제로 어른이 없는 신세대들이 차례를 모실때는 어떻게 차례상을 차려야 할지 그 격식을 몰라 적당히 차려 차례를 지내는 경우가 허다하나, 몇 가지 격식만 알면 그다지 어렵지 않다. 

제상은 방위에 관계없이 지내기 편한 곳에 차리고 제상 뒤에 병풍을 친다.
부모님 두분을 모시는 양위합제(내외분)의 경우 제상의 왼쪽에는 아버지, 오른쪽에는 어머니를 모신다.

신위(지방)를 모신 위치를 북쪽, 제주(祭主)가 있는 쪽을 남쪽으로 삼는다.  제주의 오른쪽은 동쪽, 왼쪽은 서쪽 방위이다.

차례상 차리는 격식은 집집마다 약간씩 다르나, 일반적으로 다섯 열로 음식을 차리는 것이 기본이다.
 

신위(지방)를 모신 앞줄인 1열에는 왼쪽 송편,오른쪽 토란국을 놓는다. 시접(수저그릇)은 중앙에 놓고 잔반(술잔과 받침대)은 왼쪽에 놓는다.
 

2열은 전과 적을 놓는 자리다. 전은 재료에 밀가루를 묻혀 부친 것이고 적은 꼬챙이에 꿰어 구운 것이다.
전과 적은 일반적으로 3가지를 올리는데 왼쪽부터 육적(구운 고기), 소전(두부 채소 부친 것), 어적(생선 구운 것)의 순서다.
이때 생선 머리는 동쪽으로 가게 놓는다.
그리고 맨 왼쪽에 국수, 맨 오른쪽에 고물 떡을 놓기도하는데, 흰 고물떡을 올린다.
 

3열은 탕(湯)류를 놓는 자리로 왼쪽부터 육탕(고기탕), 소탕(두부 채소탕), 어탕(생선탕)의 순서로 놓는다.
고기, 생선, 두부를 모두 섞은 합탕 1가지만 놓기도 한다.
 

4열은 반찬을 올리는 자리로 왼쪽에는 말린 포(북어, 대구, 문어 등), 오른쪽에는 식혜를 놓고, 나물과 김치, 간장은 가운데 올린다. 일반적으로 나물은 도라지, 고사리, 시금치의 삼색으로 올린다.
 

제주 바로 앞줄인 5열은 조율이시(棗栗梨枾) 규칙에 따라 왼쪽부터 대추, 밤, 배, 감 순서로 놓는다.
그 외의 과일은 특별히 놓는 순서가 없는데 홍동백서(紅東白西)에 따라 붉은 과일인 사과는 동쪽(오른쪽), 흰 과일은 서쪽(왼쪽)에 놓는 것이 관례다. 한과나 약과는 오른쪽에 놓는다.
 

그리고 추석 차례를 지낼 때 남자는 동쪽(오른쪽), 여자는 서쪽(왼쪽)에 자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