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우리나라 마지막 성냥공장  '성광성냥공업사' 출입문 우측 대문 기둥에 매달린 간판이 오늘의 성냥공장의 현실을 잘 대변하여 주고 있다. 

 

포토리포터
마지막 성냥공장 '성광성냥공업사'

성냥은 알갱이를 담는 갑과 알갱이로 이루어지고,  '염소산칼륨과 황'을 바른 알갱이를  '적린'이 발린 성냥갑의 마찰 면에 켜면 열에 의해 불이 발생하고 그 불로 황이 연소하면서 불꽃이 일어난다.
그리고 불이 나무에 잘 붙도록 나무 개비에  '파라핀 왁스'를 바른다.

우리나라 성냥공장은 개항기인 1886년 인천에 처음 생겨 부싯돌을 대신하여 등잔불을 밝히고 아궁이에 불을 지피는 중요한 생필품으로 등장하여 전성기인 1970년대에는 전국에 300여 개가 넘게 호황을 누리다가 세월이 흐르고 시대가 변하면서 80년대 후반부터 일회용 가스라이터와 값싼 중국산 성냥이 밀려 들면서 성냥산업은 맥없이 무너져 하나 둘 역사의 뒤편으로 사라지고 마지막 성냥공장인 경상북도 의성의 '성광성냥공업사'마져 성냥불처럼 언제 꺼질지 가물가물 하다.

경북 의성군 의성읍 도동리 769번지. 성광성냥공업사.

작은 저수지,절집도 내비 검색어로 나오는데 우리나라 마지막 성냥공장인 '성광성냥공업사'는 내비에도 정보가 없다.
주소를 검색어로 '의성 향교'에 다달으니  '목적지에 도착하였습니다. 안내를 중단 합니다' 라고 내비는 안내를 멈춘다.
사방을  둘러보아도 성냥공장은 보이지 않는다. 왼쪽은 의성향교이고 오른쪽으로 슬레이트 지붕을 얹은 허름한 건물만 보일 뿐.

주변을 둘러보니 꽤 넓은 공간에는 구내 식당이 보이고 맞은편 허름한 한쪽이 열린 건물에는 성냥개비들이 산처럼 쌓였다.
부지가 꽤 넓다.나중에 알았지만 1만500여㎡로 전성기때는 100여명의 종사원들로 북적되었다는 모습이  미루어 짐작이 간다.
지나는 할머니께서 공장은 조리로 간다고 일러주었다.자세히 보면 보이는데 초행길 눈에는 문패도 간판도 보이지 않는다. 사진에서 처럼 컴퓨터 모니터만한 나무판에 '성광성냥공업사'로 적은 아주 작은 간판이 블럭벽에 붙어 있어 간판이 낡아 벽색과 대비가 되지않아 눈에 잘 띄지 않는다.

공장의 한낮은 쥐죽은 듯 조용하기만 하다. 이리저리 기웃대다가 인기척이 나는 건물의 문을 살짝 열어 빠끔히 들여다 보니 희미한 불빛 아래 몇 명이 무엇인가를 하고 있었다. 중년 남자 한 분에 줌마 여섯 분이 광고용 작은 성냥갑 접기와  성냥갑의 마찰 면에 수작업으로  '적린'을 바르고 있었다.
성냥갑에 바르는 적린 작업은 기계화가 되어 있지만 마찰면을 넓게 칠할 때는 수작업으로 이루어진다고  한다.

성냥을 만드는 이분들은 직업 명칭도 없다. 그냥 성냥 만드는 사람들일 뿐이다.
직업으로 분류할 수 없을 정도로 종사자 수가 적어서 '한국직업사전'에서 '성냥제조원'이라는 직업 명칭을 삭제하였기 때문이다.
성광성냥공업사 종사원들은  원목을 아주 작게 잘라 성냥 개비를 만들고 그 끝에 화공 약품인 '염소산칼륨과 황'을 입히고, 성냥곽에는  '적린'을 발라 주로 주문 생산으로 광고용 통성냥이나 곽성냥을 만들고 있다.

그시절 그 때는 가가호호(家家戶戶)  호롱불, 부뚜막, 석유풍로 주위에 놓아두고 애연가들은 주머니를 지키는 터줏대감으로 사랑받던 물건인데 이제는 추억의 물건으로 사라져 가고 있는 물건으로 관심밖이다.

옛집에 호롱불 밝히고 시곗바늘을 한참 되돌려 그때 그 시절 배고팠던 1950년대로 돌아가 본다.
통성냥으로 호롱불 밝히고 희미한 불빛 아래 내 마음속의 타임캡슐을 열어 본다. 그 때  추억의 편린(片鱗)들이 세월의 무게만큼 두텁다.
저 아래 국민학교(당시 초등학교)시절의 빛바랜 추억의 끈을 당긴다.
고인이되신지 수십년이 흘렀건만, 30대의 어머님의 얼굴이 너무 또렷하다.
오일장에 다녀오신 어머님의 한손엔 간고등어가  보따리엔 통성냥 그리고 눈깔사탕 봉지... 너무나 그립다.  돌아갈 수 있다면 한걸음에 달려 가겠건만..... 
20대 논산훈련소 시절의 추억의 파일은 내마음의 게그로 나를  웃긴다. 

"노래 일발 장진 노래는 "인천의 성냥공장" 반동은 좌에서 우로 ....."

"인천에 성냥공장, 성냥공장 아가씨, 하루에 한갑두갑 ......하루는 치마 속에 성냥이 터졌네" ♬~ ♪~♩~......
목터지게 불렀던 논산훈련소 26연대 연병장의 빛바랜 그림이 낡은 흑백필름처럼 일렁되는 만추의 까민 밤은 축억속에 깊어간다.

200911.15 포토리포터  정해유포토밸리





 슬레이트 지붕을 얹은 허름한 건물이 우리나라 마지막 성냥공장인  '성광성냥공업사'이다.


▼  성냥개비 재료인 원목 더미

 

▼  성광성냥공업사 종사원들은  원목을 아주 작게 잘라 성냥 개비를 만든다.

▼  기계화로 하나같은 규격으로 가공 된 성냥 개비

▼  주문 생산으로 만들어지는 성냥곽에 성냥개비를 담아내는 기계화 라인

 ▼  '염소산칼륨과 황'이 발려진 성냥알

 

▼  성냥곽에는 성냥알을 켜는  마찰면에  '적린'을 발르는 작업을 손으로하고 있다. 대량작업은 기계라인으로 하지만 주문생산으로 주문자가 원하는 형태로 만들자면 수작업을 한단다.  '염소산칼륨과 황'을 바른 알갱이를 적린'을 칠한  성냥갑의 마찰 면에 켜면 열에 의해 불이 발생하고 그 불로 황이 연소하면서 불꽃이 일어난다.

▼  성광성냥공업사 종사원들이 광고용 성냥곽 작업을 하고 있다.

▼  염소산칼륨과 황'이 발려진 성냥알

 

▼  통성냥 제조라인에서 작업하는 종사원들

 

▼  통성냥 제조라인에서 성냥알을 곽에 담는 수작업

 

▼  통성냥 곽에 가득 담긴 성냥알

 

▼   성냥알이 가득 담긴 곽에 뚜껑을 덮어 마무리작업

 

▼  우리나라 마지막 공장인 성광성냥공업사에서 만들어진 완제품 성광 통성냥